고객게시판
  공지사항
  EM제주농장이야기
  함께 나눠요~~
  1:1상담
  Q&A
  마이페이지
  Home > 고객센타 > 함께 나눠요~~
함께 나눠요~~

EC-Board Ver 1.0
제      목 안장다리
이      름
김현경 2006-01-13 09:13:30 | VIEW : 1936

우리 친정 아버지는 심한 안장 다리를 가지셨다.
그래서 그것을 우리에게 물리고 싶지 않으셨는지...
딸 4명을 모두 다리 맛사지와 포대로 감아서 베게위에 놓으셨다고 한다..
그래서 우리는 다리가 쪽 곧게 자랐다,,,
우리가 성장해서 필요가 없을때도 항상 잠자리에 오셔서
우리를 일일이 자세를 잡아주시고 볼에 뽀뽀를 해주셨다,,
별것이 아니라고 할지 모르지만 매일 저녁 해주셨고 아무리 술이 취하셔도
거르지 않고 하셨던 다정하셨던 우리 친정 아버지...
우리가 사춘기가 되자 우리를 엄마 모르게 학교로 찾아 오셔서
맛난 저녁과 호텔에 가서 커피를 사주시며 데이트를 즐기시던 아버지
주말이면 집안 대청소를 같이 하고 주말 저녁은 아버지가 직접 요리해서
우리에게 맛난 저녁을 만들어주시던 아버지,,,
지금도 밑반찬을 만들어 딸내미들 집에 나눠 주시는 아버지,,,
아버지의 고추장아찌는 거의 예술이다.
이런 다정함과 함께 엄격함을 가지셨다,,,
우린 정말 시집 올때까지 미니스커를 입지도 못햇고
셔츠의 단추는 한개만 열 수 있었고
친구네서 자는 것은 허락이 되질 않았다,,,
우리가 시집 올때 까지 여름휴가를 아버지와만 다녔다면 알것이다,,
그래서 우린 아버지의 권위가 독재가 아니라 대화와 엄격함임을 알았다
아버지 ,,,,당신께 감사드립니다,,,
목록

이전글  행운의 당첨 귤 잘 받았습니다
다음글  설레이는 농부